Thursday, October 29, 2015

21세기는 인도와 아프리카가 만들어갈 시대



21세기는 인도와 아프리카가 만들어갈 시대
지난 주 월-목요일(2015. 10. 26-29)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는 제3차 인도-아프리카 정상회의(IAFS)가 개막되었습니다. 인도, 남아프리카 공화국 그리고 이집트 등 아프리카 지역 42개 나라 정상들이 모여 경협 및 전방위 협력에 관한 뜨거운 논의를 펼쳤습니다. 인도에서 이처럼 큰 국제회의가 열린 것은 1983년 인디라 간디 총리 때였다고 하니 무려 32년 만에 대규모 국제회의가 인도에서 열린 셈입니다.
그 모임의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개막 연설로 시작되었습니다. 그의 연설 중 개인적으로 나의 시선을 끌었던 것은 “21세기는 인도와 아프리카가 만들어갈 시대라고 선포한 부분입니다.
우리가 익히 알다시피, 인도는 무려 12 5천만 명의 거대한 인구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통적으로 전해 내려오고 있는 사회신분제도인 카스트를 비롯한 사회적인 숱한 문제를 안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 해 5월 총선에서 나렌드라 모디가 총리에 당선된 후 인도 재건운동이 뜨겁게 불붙고 있습니다.
나렌드라 모디는 구자라트 주()의 조그마한 마을 바드나그라에서 가난한 힌두 집안에서 태어났습니다. 그의 아버지는 철도역에서 차()를 팔고 어머니는 다른 집에서 설거지 등 허드렛일을 하며 자녀를 양육했습니다. 하지만 어렸을 적 경험한 극심한 가난은 나렌드라에게 가난한 이들을 위해 무엇인가를 해야겠다는 소명의식을 심어주었습니다 (최근 시사 주간지 타임 인터뷰에서 밝힘).
자신에게 주어진 환경, 즉 가난과 하위 계층 신분을 핑계대지 아니하고, 그는 꾸준히 자기 삶을 보다 나은 모습으로 발전시켜 나갔습니다. 아르바이트 하면서 정치학 학사와 석사 과정을 끝낸 후 1980년대에 자신의 소명을 이루기 위해 정치 인생으로 본격적으로 뛰어들었습니다. 하위 계층 출신이 인도라는 거대한 나나를 잘 이끌 수 있겠느냐는 비아냥거림도 있긴 했지만 그가 총리로 당선된 후 인도에 거대한 희망의 물결이 일고 있음이 사실입니다.
주어진 환경에 패배자의 자세로 순응하기 보다는 환경을 좀더 나은 모습으로 바꾸려는 그의 의지와 노력은 끊임없습니다. 그는 오늘도 자신의 조국 인도와 조국이 속해 있는 아프리카 대륙을 가난으로부터 건져내겠다는 야무진 꿈의 실현을 위해 동분서주합니다. 이미 한국을 포함하여 미국과 여러 나라 정상들을 만나 경제 협약을 맺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지난주엔활기찬 동반자관계-공유된 비전이란 주제로 아프리카 대륙 정상들을 인도로 초대하여 더불어 가난을 퇴치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입니다.

그래서인지 “21세기는 인도와 아프리카가 만들어갈 시대라는 모디 총리의 말이 결코 공허하게 들려오지 않습니다. 유럽, 아메리카, 아시아 그리고 이젠 아프리카 대륙으로 세계의 지도력을 옮겨가겠다는 그의 야무진 꿈이 이루어지길 희망합니다. 그리고 모디 총리처럼 나 역시도 어떤 환경 속에서도 꿈을 꾸고 그것의 실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자 합니다.

Friday, October 23, 2015

꿈꾸는 백마강



꿈꾸는 백마강

백마강 달밤에 물새가 울어 잃어버린 옛날이 애달프구나
저어라 사공아 일엽편주 두둥실 낙화암 그늘에 울어나 보자
고란사 종소리 사모치며는 구곡간장 올올이 찢어지는 듯
누구라 알리오 백마강 탄식을 깨어진 달빛만 옛날 같으니

지난 주 2 3일 동안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에서 제20차 이산가족상봉이 개최되었는데, 1차 단체상봉에서 북측 최고령자 리흥종 (88) 씨가 남측에서 온 딸 이정숙 (68) 씨의 부탁으로 즉석에서 불렀다는 꿈꾸는 백마강” 노래 가사입니다그날 딸을 위해 아버지는 자기 애창곡 3곡을 불렀습니다딸을 손을 꼬옥 붙잡고서나이가 지극한 고령에도 불구하고 리홍종 할아버지는 가사 하나도 잊지 않고 온전히 불렀다 합니다그럴 수 밖에 없었던 것은 그것이야말로 지난 60년 동안 자기 고향을 추억하며 그가 늘 가슴으로 불렀던 노래였기 때문입니다참고로리홍종 씨의 고향은 백마강 주변 충남 예산입니다.   
22일 오전 9:30-11:30 만남을 끝으로 이산가족은 기약 없는 생이별로 돌아가야 했습니다그날 만남이 금번 상봉의 마지막 순서임을 뒤늦게 알고서 딸 이정숙 씨가 이렇게 오열했다고 하지요아버지이렇게 만나는 게 이제 끝이래요.” 큰절을 올린 후 딸은 손수건 하나를 아버지께 건네며 말했습니다이 손수건아버지하고 저하고 나눠 갖는 거니깐 간직하세요.
피붙이 가족을 60년이나 떼어 놓은 정치이념그것이 아무리 그럴듯하다 할지라도 결코 정당화될 순 없습니다정치이념 실현을 위해 백성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백성의 행복을 위해 정치이념이 존재합니다하지만 현재 남북분단 비극은 이 순서가 거꾸로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이것을 보면서 전체주의가 극도화된 사회를 비꼬아 썼던 조지 오엘의 1984 소설이 기억납니다.
통일 되면 우리 가족들이 다 같이 큰 집에 모여 살자이런 불행이 세상에 어디 있느냐!” 라고 외치며 손바닥으로 상봉장 테이블을 수 차례 내리쳤다는 북측 남철순 할머니(82)의 통곡소리가 지금도 내 귀가에서 쟁쟁합니다.
그날 오전 비가 그치긴 했으나 날씨는 여전히 흐리고 쌀쌀했습니다그 날씨처럼 12시간 만남 이후 이산가족의 마음도 결코 활짝 펴지지 못했습니다오히려 언제 다시 만날 수 있으려나” 하는 안타까움만 더욱 깊어졌을 뿐입니다.

2차상봉이 속초에서 연이어 이어진다고 하니 반가운 마음입니다이산가족상봉이 한번 반짝하는 행사가 아니라 매년 정례적으로 이루어졌으면 합니다그럴듯한 정치구호가 아닌 인도적 차원에서분명히 말하지만정치이념으로 피붙이 가족을 떼어놓는 것은 그들의 생살을 베는 것과 같습니다.    

Friday, October 16, 2015

즐거운 산행



즐거운 산행
두 사람이 거의 같은 시각에 산을 오르기 시작합니다그런데 한 사람은 아주 가벼운 발걸음으로 산을 오르는 반면다른 한 사람은 걸음이 너무 무거워 보입니다가벼운 발걸음으로 산을 오르는 사람의 입에서는 즐거운 노래 소리가 흘러나왔습니다볼을 스치며 지나가는 시원한 바람을 즐기며 산을 올랐습니다간간이 들려오는 새들의 노래와 흘러내려가는 시냇물 소리를 듣노라니 너무 행복했습니다자신이 산을 오르고 있다는 사실조차 잊어버리고 산을 오르고 있었습니다그러다가 문뜩 산 정상에 올라 있는 자기 자신을 발견합니다산정상에서 내려다보는 풍경이 아름다웠습니다그래서 “야호~. 야호~” 크게 외쳤습니다그러자 저쪽에서 “야호~. 야호~” 산울림 소리가 들려왔습니다후련한 가슴으로 가져온 간식으로 시장기를 달랜 후 하산하기 시작했습니다올라갈 때와 마찬가지로 내려가는 발걸음도 가볍고 신났습니다.
노래하며 내려가는데 등산을 시작할 때 만났던 사람이 끙끙거리며 올라오는 것을 보았습니다. “안녕하세요?” 라고 정답게 인사했더니 그 사람은 인사를 받아주기는커녕 인상만 썼습니다그리고 몇 걸음 산을 오르더니 갑자기 뒤로 돌며 이렇게 투덜거렸습니다. “자기가 즐겁다고 모든 사람이 다 즐거운 줄 아나?” 이 사람은 등산하는 것이 아니라 노역을 하는 것 같았습니다그래서 높게 오르면 오를수록 불만만 커져갔고피곤이 쌓여갔습니다결국 그는 이렇게 외쳤습니다. “내가 어쩌다가 이런 고생을 사서 하노?”
산행의 이유와 목적이 분명해야 산을 오르고 내려올 때 마음이 즐겁고 발걸음이 가벼울 수 있습니다우리의 인생살이는 산행과 같습니다인생살이의 이유와 목적이 분명하면 하루하루가 즐겁고 행복합니다설령 걸어가는 길이 힘들고 어렵다 할지라도 여전히 콧노래 부르며 걸어갈 수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자녀들이 불평불만 인생살이를 걸어가는 것을 원치 아니하십니다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자녀들이 하나님께서 맡기신 인생을 비생산적으로 허비하지 않기 원하십니다오히려 하나님께서는 우리 모두가 행복한 삶을 살아가기 원하십니다풍성한 열매 맺는 삶을 살아가기 원하십니다.
여러분은 콧노래 부르며 즐겁게 하루하루를 살아가십니까그런 삶을 희망한다면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이유와 목적을 분명히 하십니다그것이 분명하지 않다면기도로써 하나님께 여쭈어 보십시오하나님께서는 우리 각자를 향한 특별한 뜻을 갖고 계십니다그것을 발견하고 살아가는 인생여정은 즐겁고 행복합니다.

Tuesday, October 13, 2015

Fall Colors in Bishop, CA

Fall Colors in Bishop, CA
October 12, 2015

 












Church Picnic 2015

Church Picnic 
Sept. 20, 2015








































Twitter Delicious Facebook Digg Stumbleupon Favorites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