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December 15, 2017

주께서 주시는 기쁨, 큰 기쁨



주께서 주시는 기쁨, 큰 기쁨
어떤 남성이 자살하려고 다리 난간에 올라섰습니다. 마음을 단단히 먹고서 뛰어내리려 하는데 우연찮게 주변을 순회하던 경찰관이 그 위험한 순간을 목격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급히 그 사람에게로 다가오며 말을 걸기 시작합니다. 물론 시간을 벌기 위함이었습니다.
자살하려는 사람과 거의 손이 맞닿을 지점에 이르렀을 때 경찰관이 이렇게 말합니다.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보다 더 불행한 일은 없을 것입니다. 왜 자살하려 하는지 내게 이유를 말해보지 않으시렵니까? 말해보세요.”
그러자 자살하려던 남성이 온갖 불만을 쏟아놓길 시작합니다. 어떻게 자기 아내가 자기를 버리고 떠나갔는지, 어떻게 사업이 부도가 났는지, 어떻게 친구들이 하나 둘씩 그의 곁을 떠나갔는지, 기타 등등.
경찰관은 무려 삽 분이나 그 남성의 슬픈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바로 그 날 다리 위에서 두 사람이 뛰어 내려 목숨을 끊었답니다.
불만이나 좌절감은 전염성이 무척 강합니다. 그래서 누군가로부터 그런 이야기만 너무 자주 듣게 되면, 자기 자신도 모르게 자기 삶이 불만족스럽고, 자꾸 좌절되기만 합니다. 불평과 불만을 쏟아놓는 혀가 결국엔 마음까지 불태워버리기 때문입니다. 이런 맥락에서, 야고보 장로께서 혀가 갖고 있는 위험한 위력을 이렇게 훈계하셨습니다. “혀는 곧 불이요, 불의의 세계라. 혀는 우리 지체 중에서 온 몸을 더럽히고, 삶의 수레바퀴를 불사르나니, 그 사르는 것이 지옥 불에서 나느니라”( 3:6).
한편으로, 기쁨 안에는 실로 놀라운 치유능력이 있습니다. 살펴보노라면, 거의 대부분의 약은 맛이 좋지 않습니다. 하지만 가장 효력 있는 약 중에 약인 기쁨은 맛도 좋거니와 놀라우리만큼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줍니다. 이 복된 기쁨은 참으로 전염성이 강하여, 조그마한 양의 기쁨이라도 집안에 들어오면, 그 집안 전체가 순식간에 밝아집니다.
마음이 고약한 사람은 어디를 가든지 즐겁게 노래하는 산새들에게조차 이유 없이 화를 내고서 쫓아내고 맙니다. 하지만 마음에 기쁨이 있는 사람은 어디를 가서 누구를 만나든 기뻐하고 화목을 이룹니다. 기쁨은 하루하루의 삶을 즐겁고 윤택하게 합니다. 그래서 마음에 기쁨이 있는 사람은 자신의 삶에 자신이 있을뿐더러 주변 사람들로부터 크게 환영 받습니다
그렇다면 우리 마음에 기쁨이 있습니까? 그리고 그 기쁨을 어디서 찾았습니까? 2,000년 전에 하나님의 천사가 밤에 들에서 양 떼를 지키던 목자들에게 나타나 이렇게 말했습니다. “두려워 말라. 보아라. 모든 백성을 위한 큰 기쁨의 소식을 가지고 왔다. 오늘 다윗의 마을에 너희를 위하여 구세주께서 태어나셨다. 그는 곧 그리스도 주님이시다”(2:10, 11).

그렇습니다. 인간의 몸을 입고 우리 가운데로 찾아오신 구세주, 그리스도 주님께서 우리에게 기쁨을 주시고자 우리에게로 찾아오셨습니다. 금번 대강절에 우리 모두가 기쁨, 큰 기쁨의 선물을 주시려 찾아오시는 주님을 맞이할 수 있길 바랍니다

Twitter Delicious Facebook Digg Stumbleupon Favorites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