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January 27, 2017

모든 날은 바로 지금 이 순간을 가리킨다



모든 날은 바로 지금 이 순간을 가리킨다
C.S. 루이스의 천국과 지옥의 이혼(Great Divorce)이란 책에 한 천사와 한 영혼이 나눈 대화가 있는데 이렇습니다
"(이 도마뱀을) 죽여도 될까요?"
"솔직히 말해서, 그럴 필요는 전혀 없다고 생각해요. 이젠 제가 통제할 수 있으리라 확신합니다. 죽이는 것보다는 점차 길들이는 게 훨씬 나은 방법일 것 같아요."
"점차 길들이는 건 전혀 효과 없는 방법입니다."
"왜 그렇게 생각합니까? 어쨌든 당신 말도 주의 깊게 생각해 보도록 하지요. 정말 그렇게 한다니까요. 지금 죽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사실 오늘 제 상태가 아주 안 좋아요. 이럴 때 죽이는 건 아주 어리석은 짓이지요. 그런 일을 하려면 몸 상태가 좋아야 해요. 아무래도 다른 날 하는 게 좋겠습니다."
"다른 날이라는 건 없습니다. 모든 날은 바로 지금 이 순간을 가리깁니다."
"다른 날은 없다. 모든 날은 바로 지금 이 순간을 가리킨다." 절로 동의가 되는 명구(名句)입니다
철학자 니체에 의할 것 같으면, 두 가지 종류의 인생이 있답니다. 하나는 "삶을 위한 삶"이고, 다른 하나는 "삶을 거스르는 삶"입니다. 전자는 오늘에서 내일로, 내일에서 죽음 이후로 삶의 초점을 돌리지 않고, 바로 지금 이 순간 진실되게 삶을 살아가려 힘써 노력하는 자세입니다. 물론 후자는 오늘에 충실하지 않고 "내일 하지," 혹은 "기회가 되면 하지"란 안일한 사고로 삶을 살아가는 것입니다. 또한 자신이 마땅히 져야 할 책임을 남에게 전가한다든지, 신에게 그 부담을 떠맡기려는 것도 후자에 속합니다. 그리고 현재 주어진 현실 속에서 최선을 다하려하기 보단 과거에 종속되어 과거로 책임을 전가하려는 태도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과거로 돌아가거나 내일이 오면 더 행복해질 것이란 착각은 버려야 합니다. 지금 이 순간 웃어야 합니다. 현재 주어진 삶을 자신에게 주어진 최고의 선물로 받아들이고 그것에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사랑나무교회가 이제 37살이 되었습니다. 37살의 장성한 나무로 자라난 것입니다. 그래서 37살의 재목(材木)답게 생각하고, 행동해야 합니다. 더 이상 과거의 우리와 현재의 우리를 비교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현재 우리 자신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감사히 받아들일 것이며, 깊게 사랑했으면 합니다. 그래야 바로 이 순간을 우리는 성실히 살아갈 수 있습니다. 그래야 비로소 그토록 꿈꾸던 아름다운 우리가 될 수 있습니다. "믿음과 말씀 안에서 사랑을 나누는 교회"는 바로 이 순간 우리 가운데서 이루어가야 합니다.

Twitter Delicious Facebook Digg Stumbleupon Favorites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