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October 28, 2016

하나님과 물질 사이에서 우선순위




하나님과 물질 사이에서 우선순위

“재물이 있는 자는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기가 심히 어렵도다”( 10:23). 영생 얻는 법을 알고자 예수님을 찾아왔다가 낭패를 보고서 슬픈 기색을 띠며 무거운 발걸음으로 떠나가는 청년을 안타까운 표정으로 바라보시며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하셨던 말씀입니다.

혹자는 이 구절을 읽으면서 염려스럽게 이런 질문을 던집니다. “그렇다면 재물이 많으면 결코 영생을 얻을 수 없다는 말인가?”

실은 예수께서 전하시고자 하는 요지는 물질관과 신앙관에 관한 것입니다. 물질과 신앙, 물질과 하나님 사이에 어느 것이 삶의 우선순위인지 분명히 하라는 도전입니다.

예수께서 그 청년에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네게 아직도 한 가지 부족한 것이 있으니, 가서 네게 있는 것을 다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주라. 그리하면 하늘에서 보화가 네게 있으리라. 그리고 와서 나를 따르라” ( 10:21).

그 청년이 부자이기 때문에 영생을 얻지 못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보다 물질을 앞세웠기 때문입니다. 재물을 포기하고서라도 예수님을 따르려는 마음이 있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을 따르지 못한다 할지라도 갖고 있는 재물만큼은 결코 포기할 수 없다는 것이 그 청년의 생각이었습니다. 숱한 좋은 점을 갖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청년은 물질의 벽은 뛰어넘지 못했습니다. 그에게 있어서 가지고 있는 물질은 너무나 커다란 장벽이었습니다.

삶의 우선순위를 물질과 하나님 사이에서 어느 곳에 둘 것인가?” 매우 중요한 질문입니다.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이 확실히 정리되어야 신앙생활을 자유롭게 할 수 있고, 신앙의 대상인 하나님을 위한 삶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누구를 우선적으로 사랑할 것인가? 하나님을 먼저 사랑할 것인가, 아니면 물질을 먼저 사랑할 것인가?

이것은 마음의 문제입니다. 마음에 두고 있는 사랑의 대상이 누구인가에 대한 문제입니다. 하나님을 최고의 사랑의 대상으로 모시고 있으면, 그 사랑의 대상을 위해 기꺼이 드릴 수 있고, 기꺼이 포기할 수 있습니다. 마음이 동하기 때문입니다. 마음이 원하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하는 것이야말로 마음에 큰 기쁨을 주기 때문입니다.


예수께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한 사람이 두 주인을 섬기지 못 할 것이니, 혹 이를 미워하며 저를 사랑하거나, 혹 이를 중히 여기며 저를 경히 여김이라. 너희가 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기지 못하느니라” (6:24). 물질은 가정의 필요를 채우고, 주변에 더불어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을 보살펴주면서 하나님 나라 확장에 기여하도록 우리에게 맡겨진 축복의 수단이 되어야 합니다.

Twitter Delicious Facebook Digg Stumbleupon Favorites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