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September 17, 2015

천하보다 귀한 한 영혼을 얻기 위해서라면



천하보다 귀한 한 영혼을 얻기 위해서라면
전에 어느 미국 목사님께서 다음과 같은 간증을 하신 것을 들은 적이 있었습니다
하루는 그 목사님께서 교우들 중 한 분의 소개로 어떤 가정에 전도 심방을 갔습니다. 안으로 들어가 그 가족의 아버지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대화 도중 그 아버지의 마음을 열기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목사님께서는 이런저런 것을 이야깃거리를 꺼내 힘들게 대화를 간신히 이어갔습니다. 그리고상황이 허락된다면 교회에 한 번 나와 보지 않겠습니까?” 라고 여쭈었습니다. 그랬더니 그 아버지께서 다음과 같은 이유를 대고서 절대로 교회에 가지 않겠다고 딱 잘라 말했습니다. “그 교회는 우리를 위한 교회가 아닙니다. 장애자인 내 아들이 자유스럽게 올라가고 내려갈 수 있는 시설이 없습니다.”
사실 그 목사님이 섬기던 교회에 장애자 시설이 턱없이 부족했습니다. 물론 그 교회에 다니는 성도들에게 굳이 장애자 시설이 필요치 않았기 때문입니다. 모두가 자기 발로 스스로 움직일 수 있었으니까요. 하지만 그 아버지에게 장애자 아들이 있었는데, 그는 휠체어에 의지하고 살아야 했습니다. 힘들게 교회 나오면, 남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교회 나갈 때마다 그토록 힘들게 남의 신세를 지느니 차라리 교회에 가지 않겠다는 말씀이었습니다.
그 아버지의 말씀을 듣고서 목사님은 실망하거나 포기하는 얼굴 표정이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결단이 선 태도로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만약 저희 교회가 아드님께서 편안하게 성전에 오르내릴 수 있도록 시설을 마련한다면 저희 교회에 나오시겠습니까?” 결국 목사님의 간곡한 설득 후 장애자 시설이 마련된다면 교회에 나가겠노라고 그 아버지가 약속했습니다.
목사님은 그 주간에 긴급히 재단이사회를 소집해 장애자 시설 설치를 제의했습니다. 너무 뜻밖의 제안에 재단이사회 모두가 당혹해 했지만, “한 영혼이 천하보다 귀하다는 목사님의 말씀을 듣고서 결국 장애자 시설을 설치하기로 결의했습니다. 긴급예산을 세워 장애자 램프와 엘리베이터까지 완공했습니다. 그리고 목사님은 자신과 약속했던 그 가족 모두를 교회로 인도할 수 있었습니다. 한 장애자 가정을 교회로 인도하기 위해 교회가 십만 불 넘게 투자했지만 그 십만 불은 지불할 가치가 있었습니다. 그 이유는 그 돈은 천하보다 귀한 한 영혼을 위해 쓰였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마음을 알고 있는 교회, 하나님의 말씀을 전파하기 위해 헌신된 교회는 돈의 가치가 아닌 영혼의 고귀함을 분명히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귀한 영혼을 하나님께로 인도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라면 기꺼이 투자할 의향이 있습니다. 나는 우리 사랑나무교회가 바로 그런 교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Twitter Delicious Facebook Digg Stumbleupon Favorites More